KPR, 콘텐츠 전문 기업 ‘코핸즈(cohands)’ 출범

KPR6 1일자로 콘텐츠 전문 기업 코핸즈(cohands)’를 출범하고 전 제일기획 브랜드익스피리언스부문의 이선미팀장을 신임대표로 영입했습니다.

cohands 이선미 대표

최근 모바일 기술의 발전과 코로나 판데믹이 촉발시킨 비대면 커뮤니케이션의 증가로 콘텐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짐에 따라, 다양해진 매체와 플랫폼별 콘텐츠 기획과 제작을 전담할 조직의 필요성을 느끼고 코핸즈를 출범하게 됐습니다.

코핸즈는 KPR KPR디지털을 통해 쌓아온 PR콘텐츠 개발 역량과 KPR 자회사인 디지털 에이전시 브라이트벨(Bright Bell)이 보유하고 있는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결집해, 브랜드 콘텐츠 외에도 추가로 O2O 마케팅 콘텐츠, 브랜드 콘텐츠 컨설팅, 구독 콘텐츠, 콘텐츠 플랫폼 개발 등의 영역에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KPR 사내 공모를 통해 탄생한 기업명 코핸즈(cohands)’는 함께를 의미하는 ‘co’와 손을 의미하는 ‘hands’의 합성어로 여러 전문가들이 손을 모아 최고의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기업 목표를 담고 있습니다. 또한 하단에 있는 태그라인 ‘results first’는 말그대로 결과 지향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코핸즈의 기업 미션을 담고 있습니다.

코핸즈(cohands) 로고와 태그라인

코핸즈를 이끌게 된 이선미 대표는 제일기획의 브랜드익스피리언스부문에서 삼성전자의 글로벌 미디어 이벤트 및 키노트, 신제품 출시 소비자 이벤트, B2B 컨퍼런스, 스포츠 스폰서십 PR 캠페인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이끌어 왔으며, 2018년 칸 국제광고제(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에서 브랜드 익스피리언스&액티베이션 (Brand Experience & Activation) 부문의 예심 심사를 맡기도 했습니다.

KPR의 김주호사장은 지금까지 KPRKPR디지털이 제작해온 콘텐츠가 기업과 브랜드의 인지도와 이미지 제고에 좀더 집중했다면, 앞으로 코핸즈가 서비스하고자 하는 콘텐츠는 고객의 제품과 서비스의 가치를 분명하게 드러내고 제품 판매와 브랜드 성장에 직접적으로 기여하는 콘텐츠가 될 것이라며 코핸즈의 사업 방향을 밝혔습니다.

KPR은 지난 2018년 자사 IMC(통합마케팅커뮤니케이션) 브랜드인 콜라보 K (collabo K)와 소셜커뮤니케이션 연구소, 디지털커뮤니케이션팀, 그리고 자회사 브라이트벨을 결합해 KPR디지털을 발족했는데요. KPR은 이번 코핸즈 출범으로 자사가 보유한 콘텐츠 기획 인력과 제작 인프라. 외부 전문 파트너들과의 시너지를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에 맞춰 전방위 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 커뮤니케이션 콘텐츠 그룹으로 성장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