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1] 팬데믹 시대 언택트 마케팅 어떻게 해야 하나?

팬데믹 시대 언택트 마케팅 어떻게 해야 하나?

- CES 2021 사례로 알아본 시사점 -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가 발생한지도 벌써 1년이 넘었네요. 

 

우리 일상에 일어난 많은 변화들을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언택트(Untact·비대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코로나19 로 인해 최초로 온라인으로 진행된 ‘CES 2021’을 자세히 살펴보며 CES(Consumer Electric Show) 언택트 마케팅에 대해 이야기해 볼까 합니다.

 


 

뉴 노멀(New Normal) 시대에 발맞추어 빠르게 변모하다

 

‘CES’는 매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수천 개 기업들이 제품을 전시하고 많은 인파가 방문하는 세계적인 전자·정보기술 오프라인 전시회였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오프라인 행사들이 줄줄이 취소가 되었지만, CES는 변화된 시대의 흐름에 맞게 온라인 전시회라는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2021년 남다른 출발을 했습니다.

 

이미지 출처: CES 2021 공식 웹사이트

 


 

오프라인 전시에서 온라인 영상으로 시공간의 제약을 없애다

 

‘CES 2021’은 전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되다 보니 시공간의 제약 자체가 없어졌습니다. 우선 각국의 사람들이 전시회를 관람하기 위해 라스베이거스까지 먼 거리를 비행할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인터넷 사용이 가능한 기기 하나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행사에 참여할 수 있게 되었죠. 사람들이 직접 제품 부스를 방문하는 것에 초점이 맞춰진 오프라인 전시 위주에서 촬영된 제품 영상을 온라인으로 송출하는 방식으로 개편하여, 전시를 준비하는 기업도 라스베이거스까지 자사 제품을 보내야 하는 수고를 덜고, 관람객도 안방에서 편안히 제품을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삼성전자에서도 이번 'CES 2021'서 AI 솔루션 탑재한 로봇청소기 '제트봇 AI'를 공개했습니다.

 

이미지 출처: CES 2021 공식 웹사이트

 

이미지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발표와 강연위주로 온라인에 최적화하다

 

‘CES 2021’은 모든 행사가 온라인으로 진행되다 보니 전시 내용도 발표와 강연 위주로 진행되었습니다. 직접 부스를 방문해 제품들을 생생하게 볼 수 없다는 게 아쉬웠지만 그 대신 인터넷 사용이 가능한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CES에서 제공하는 혁신 기술들에 대한 정보와 지식을 쉽게 접할 수 있게 된 점은 이번 행사의 가장 큰 소득이 아닐까 싶네요.

 

이미지 출처: CES 2021 공식 웹사이트

 


 

나라별 자막 제공으로 언어장벽을 허물다

 

이번 ‘CES 2021’의 주를 이룬 발표와 강연들은 무려 16개국 언어의 자막과 함께 제공되었습니다. AI 기술에 기반한 자막이 지원되어 다소 생소하고 어려울 수 있는 전자·정보기술 관련 지식과 정보들을 각국의 사람들이 자국의 언어로 거부감 없이 접할 수 있게 된 것도 주목할 만합니다. 진정한 정보의 세계화라는 생각이 드네요. 다만 처음 진행되는 온라인 행사이다 보니 끊김현상이나 자막이 겹쳐 보이는 등 다소 미흡한 부분도 있었다고 하는데요, 아쉬운 부분들을 차츰 개선해 간다면 더욱 완벽한 수준의 콘텐츠를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이미지 출처: CES 2021 공식 웹사이트

 


 

온라인 자료집으로 정보 공유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다

 

‘CES 2021’이 종료된 지 두 달이 넘었지만 CES 2021 공식 웹사이트를 방문하면 무수한 콘텐츠들과 자료들을 언제든지 볼 수 있습니다. 오프라인 행사의 경우 주최 측에서 별도로 행사 영상을 제공하지 않으면 행사가 끝난 후에는 다시 콘텐츠를 볼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이번 ‘CES 2021’은 100% 온라인으로 진행되었기 때문에 행사 영상과 이미지들을 언제든지 다시 볼 수 있습니다. CES 홈페이지 외에 유튜브에서도 자료 공개가 되었기 때문에 지속적인 정보 공유와 지식 확장이 가능하다는 것이 큰 장점인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CES 2021 공식 웹사이트

 

 

 

내년에 열릴 ‘CES 2022’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요? 

 

‘CES 2021’에서 소개된 6가지의 2021 디지털 트렌드 키워드를 간략히 소개하며 이만 마치겠습니다. 저희 KPR <ㅋ.ㄷ>가 여름호로 다시 찾아 뵐 때까지 모두 건강하시길 바라겠습니다^^

 

 

 

 

'CES 2021' Key Trends 6

 

이미지 출처: CES 2021 공식 웹사이트

 

 

1. 디지털 헬스 Digital Health

 

이미지 출처: CES 2021 공식 웹사이트

 

 

코로나19로 병원 방문이 어려워지자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급 부상. CES 2021에서도 전체 참여 기업 중 20%가 비대면 헬스케어 제품 소개. CES 2021은 향후 5년 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이 약 1.5배 성장할 것으로 전망.

 

 

2. 로보틱스 & 드론 Robotics & Drones

 

이미지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코로나19로 언택트 시대가 도래하며, 생활에 필요한 로봇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핵심 기술로 부상. 삼성전자 CES 2021에서 AI 솔루션 탑재한 로봇청소기 ‘제트봇 AI’ 신제품 공개.

 

이미지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3. 5세대 이동통신 5G Connectivity

 

이미지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가상·증강현실(VR·AR), 자율주행, 사물인터넷(loT) 등 모든 첨단 기술의 핵심. 모든 전자 기기를 연결하는 기술.

 

 

4. 디지털 전환 Digital Transformation

 

이미지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며 온라인 수업, 화상회의 등 디지털 기반의 플랫폼을 이용하는 생활형태 뿐만 아니라 비즈니스에서도 디지털 대전환이 가속화.

 

 

5. 모빌리티 Vehicle Technology

 

이미지 출처: CES 2021 공식 웹사이트

 

 

미래의 자동차는 자율주행, 전기차, 배송서비스, 차량·사물 셀룰러 통신(Cellular Vehicle-to-Everything, C-V2X)[1]로 대변.

 

 

6. 스마트 시티 Smart Cities

 

이미지 출처: CES 2021 공식 웹사이트

 

도시에서 발생할 수 있는 교통, 환경, 주거 등 각종 문제들을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이 해결하여 시민들이 편리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해 주는 ‘똑똑한 도시’.


[1] LTE(계열), 5G와 같은 셀룰러 이동통신망을 통해 차량이 다른 차량이나 교통인프라, 보행자, 네트워크 등과 정보를 서로 주고받는 차량 통신 기술